[Oh! 반면교사 시즌 2] 파이썬을 써야 하는데 pip를 접속할 수 없어요, nodejs로 짜인 걸 확인해보고 싶은데 npm을 접속할 수 없어요!!!!

이전 편에서 이렇게 썼습니다.

“그리고 저 환경으로 급할 때 요긴하게 쓴 파이썬 스크립트도 장난아니게 많습니다. 근데 정작 사내에서 파이썬 쓰는데 문제가 또 있는데…(이건 다음 편에서)”

네, 그 다음편입니다.

요즘 뭐 개발하는 데 있어서 패키지 관리자의 소중함은 다들 아실 껍니다. 누가 완전 추가 패키지 없이 기본 패키지만으로 자기네 전용 패키지 만들어서 쓰고, 그걸로 갖고 그냥 순수하게만 씁니까….

라고 하면 저렇게 해야 하는 특수 분야 분들이 어떻게 받을 지 모르겠지만(진짜 STL도 버거워서 쌩개발 해야 하는 그런 분야 분들은 어쩔 수 없는 거 압니다. ㅠㅠ), 일반적인 개발에서는 있는 라이브러리 잘 쓰는 거 다들 아실꺼라 봅니다.

ㅎ 근데…..

와. 패키기 관리자를 다 막았네요. 심지어 일부 개발 언어나 환경은 사이트 자체를 막았습니다.

구라같죠? 진짜입니다.

근데 이게 막은 이유가 뭐 있나 싶으면…있습니다.

바로 “Game”, “게임”, “ゲーム”라는 단어가 들어가 있기 때문입니다.

…………….

…………..

무슨 개소리냐 싶겠지만, 일단 들어보세요. 저 개소리가 이해만 되고 납득이 안되는 상황을 보여드립니다.

당연하겠지만, 회사에서 일하는 컴으로 게임하는 건 안되는 겁니다. 회사 컴은 일하라고 주는 거니 놀라고 주는 게 아니니깐요. 그러니깐 직장인들 좀 놀고 할 수 있는 것이 정보 공유를 통한 커뮤니티 사이트가 되기도 하고 그런 거죠 뭐….

근데 이걸 무식하게 생각해서…..

“아예 그냥 게임 관련 모든 사이트를 다 막아버리면 되는 거 아냐?”

라는 특정한 마인드의 분들이 다수 모여있는 곳에서 정해진 것이 바로 키워드에 따른 접속 차단입니다. 그럼 이걸 키워드로 막게 되니깐,

게임 사이트들 다 막고, 게임 뉴스나 게임 정보 관련된 사이트 다 막고, 게임 개발에 관련되어있는 사이트를 다 막습니다. 그러니 게임 개발에 필요한 것들은 그냥 다 막아요. 스크립트 언어 관련해서 루아도 막고, 파이썬도 막고… 게임 서버 관련된 것도 막습니다. 뭐 여러모로 막습니다.

그러나, 유일하게 피해가는 곳이 있으니! 그것은 마이크로소프트입니다.

근데 왜 마소는 안막아? 엑스박스 게이밍 있잖아? 다이렉트 X 게임 개발에 쓰잖아? 라고 생각하실 분들…
마소는 어차피 여기서 윈도우 개발도 하고 해야 하니 당연히 예외처리 했습니다. 그분들이 거기까지 멍청하진(??) 않습니다.

자, 이렇게 쳐막았으니 당연히 파이썬 안됩니다. js 관련된 거 다 안됩니다.

…..왜 이꼴이 났는지 이해가 되시죠?

그리고 그 중심에는 그 썅년이 또 껴있습니다. 그 썅년 아이디어입니다.

이걸 회사 입장에서 이해하는 분들이 있을 수 있지만… 개발에 특정 언어 하나만 가지고 모두 다 할 수 있는 경우 있나요? 이것저것 필요하면 쓰는 거고, 빠르게 개발할 수 있는,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거면 그냥 쓰면 되는 겁니다. 그런 거에 이것저것 따지거나 하는 건 없다고 보는데….

이렇게 이것저것 다 막아놓은 관계로 개발한 거 빠르게 테스트 할 테스트 프로그램 외부에 널려있는 것도 파이썬 없어서 못돌리고 그래서 C#으로 테스트 프로그램 싹 다 개발해서 테스트 합니다. 그렇게 힘들게 테스트 프로그램까지 짜서 돌려서 문제 없이 싹 다 만들고 했는데 나중에 개발에 시간 많이 걸렸다, 다음에 이 공수 어떻게 줄일꺼냐 하는 소리나 들어야 했습니다.

….이걸 미쳤다고 이야기 안하면 그냥 평생 그러고 살라고 하고 싶습니다.

[Oh! 반면교사 시즌 2] 회사에서 말하는 보안과 회사에서 검증하지 않은 소프트웨어 == 회사에서 쓰는 백신으로 안돌려본 소프트웨어

이전 편의 좀 연장으로 쓸께요. 원래 쓰고 싶었던 내용은 그 다음에 쓰기로…. 왜냐, 저딴 개소리를 하는데 있어서 뭔가 이상하다 싶으면 이걸 보면 됩니다.

저딴 일이 있고나서 저한테 안내라면서 저를 회의실로 불렀습니다. 회사 보안에 맞는 소프트웨어를 써야 한다고 말이죠. 그래서 제가 물었습니다.

“회사 보안에 맞는 소프트웨어는 어떤 것이냐. 지금 보면 라이센스 만료되고, 개발 중단되어서 끊긴 그런 소프트웨어들 엄청 보이는데 이런 프로그램들이 더 문제지 않느냐?”

하니깐 하는 소리가

“사내에서만 쓰니깐 문제 없다.”

……

그래서 다시 묻습니다.

“그럼 프로그램들이 보안이 취약한지, 내가 쓰고 있는 오픈소스나 재단, 비영리 프로그램들이 보안이 취약한지 어떻게 아느냐?”

“백신 돌려본다.”

……………………..

미치겠습니다. 또 묻습니다.

“그럼 백신이 안잡아내는 프로그램이면 전부 OK인거냐?”

“우리가 돌렸을 때 문제 없고, 업무에 꼭 필요하면 된다.”

……………..

그래서 제가 그자리에서 3분만에 프로그램 하나 짰습니다. 백신에 당연히 걸리는 프로그램니다. (이정도 단순한 바이러스는 다들 교양으로 하나 짤 수 있잖아요.) 근데 웃긴데 짜고 돌리는데도 바이러스로 인식 안합니다.

“그럼 이거 돌려봐라.”

근데 회사 백신이 못잡습니다. 바이러스 아니랍니다.

“이 프로그램 백신에 걸려야 정상이다. 근데 왜 안잡냐.”

“프로그램 정보가 없어서 안걸린 거 같다.”

“프로그램 정보가 없으면 오히려 예외 처리를 해줘야 할 만큼 잘 잡아야 정상 아니냐?”

입 쳐 다뭅니다. 그리고 저 이야기가 틀린 소리냐면 그것도 아닙니다. 개발 처음 하시거나 회사에서 처음 프로그램 내보고 하면 아실 껍니다. 프로그램 정보가 없어서 백신 프로그램들이 차단하고 난리인거… 백신은 그게 당연한 겁니다.

…………진짜 썅년입니다.

뭐 그러고는 할 말 있나 지켜보는데 결국 말하는 거라고는

“회사에서 인정 못하는 프로그램은 안됩니다.”

라고 해서 또 질문 합니다.

“이 소프트웨어는 여러 파트너 맺어져 있고, 실제로 마소나 몇몇 유명한 회사 직원들도 컨트리뷰터로 참여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그리고 이걸 각종 백신회사에서도 검증하고 배포하는 곳에서도 안전한 프로그램으로 이미 다 인식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건 왜 안되는 거냐.?”

입 다뭅니다.

“파이참 개발한 젯브레인스는 지금 여기 회사 개발보다 몇십배는 많고 몇배는 똑똑한 사람들 모여서 만드는 상용 프로그램의 커뮤니티 버전이다. 당신이 지금 이 프로그램의 보안 문제를 검증할 수 있는 실력이라면 이 프로그램에서 어떤 문제 때문에 안되는지 나한테 설명해라.”

“파이썬 언어 자체를 사용 금지하도록 해뒀는데, 이걸 왜 사용하면 안되는지에 대해서 나한테 설명해라. 내가 이 정보 그대로 번역해서 파이썬 재단에 파이썬 언어의 중대한 결함 시스템으로 해서 당신 이름하고 같이 공유하겠다.”

입 다뭅니다. 짜증납니다. 그래서 짜증 좀 냅니다.

“당신이 말하는 보안이라는 수준이면, 당신은 지금 이 프로그램이 컴퓨터에서 돌면 바이러스나 각종 유해 프로그램처럼 돌 것이라는 것을 전부 다 알고 있다는 소리인데, 그러면 그런 해안이 없어서 전 세계 사람들에게 검증받고, 수많은 회사들이 써보고 문제 없다고들 이야기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이용하는 전 세계의 모든 사람들이 당신보다 멍청한 사람들이라서 이걸 쓰는거냐?”

당연히 대답도 안합니다.

“그래서, 내가 이런 툴을 쓰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

그러니 이제서야 답할 내용 튀어나오니 바로 답합니다.

“정보보안과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신고 후에 검증하고 결과 통보까지 4주 걸립니다.”

………………………

제정신 아닌 년입니다.

참고로 그 뒤에 어떻게 되었냐면요….

저 년은 제 근처에 얼씬도 안하고, 정보 보안 관련해서 저한테 단 한톨도 말 안합니다. 대신 제 위에 있는 사람 통해서 간접적으로 들어오는데, 그분들도 뭣도 모르고 다 털립니다. 이게 회사 입사 4일만에 있던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그때 금지한 프로그램들은 여전히 금지입니다. 저 빼고요. 이러고도 미친년 소리 안나오면 이상한 겁니다.

[Oh! 반면교사 시즌 2] 나는 (회사에서 검증하지 않은 소프트웨어를 쓴) 너를 자를 수 있어!

이게 뭔 제목인가 싶겠지만… 사실입니다. 그리고 지금 이 회사 정보보안과 주임이라는 년이 꺼든 협박입니다. (순화된 표현을 쓰기도 아까운 년입니다. 그래서 년으로 씁니다.)

개발을 하기 시작하면 당연하게도 개발 환경을 구축합니다. 그리고 개발환경 구축하면서 원하는 개발 툴이나 확장 프로그램들을 설치해서 쓰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이건 누구나 다 그럴 껍니다. 요즘 오픈소스로 나온 것들도 많고 그냥 프리웨어 환경으로도 여러모로 구축하고 시작하니깐요.

그러나, 보안이라는 이유로 프로그램 다운로드를 금지하고, 공식 사이트를 못들어가게 하는 미친 환경이 실존할 거라고는 생각 못했습니다. 진짜로요….

….ㅎ 진짜.

일본에 넘어오기 전에 구현한 회사 프로그램이 있는데, 그건 패키지 관리자를 통해서 몇몇 라이브러리를 이용하여 만든 프로그램입니다. 그래서 이걸 인수인계 하는 과정에서도 이 개발 환경을 보여주는데 패키지 관리자에 접속이 안됩니다. 회사 네트워크에서 블락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패키지 관리자를 블락하는 사상 초유의 미친 환경을 봤습니다. 개지랄을 하니깐 풀어줍니다.

그리고 다서 얼마 안 지나서는 회사 서버 접속이 이상하게 안되는 일이 있어서 정보관리과를 불렀더니, 그들이 제 노트북을 뺏어갑니다. 원인을 모르겠다고요.

그리고는 고치라는 서버 접속문제는 안고치고는 제 노트북에 깔린 프로그램에 대해서 문제시합니다.

그때 깔린 프로그램들이 뭐냐면요..

  • visual studio
  • visual studio code
  • jetbrain
  • sourcetree
  • winmerge
  • vim
  • WSL2로 깔린 ubuntu
  • wireshark
  • nmap
  • putty
  • sqlite browser
  • python
  • nodejs

이 중에 비주얼 스튜디오와 비주얼 스튜디오 코드를 제외하고는 뭔지 모른다는 이유만으로 전부 삭제할 것을 저한테 명령하였습니다. 진짜로요. 근데 이걸 개발을 관장하는 과장도 이 이외의 프로그램들을 왜 썼는지 알려줘도 어찌해야 할 지 모릅니다.

그러면서 저 정보보안과 주임년이 날린 개소리가 가관입니다.

“나는 (회사에서 검증하지 않은 소프트웨어를 쓴) 너를 자를 수 있어! 말 안들으면 인사과에 퇴사 조치 시키겠다.”

무슨 이런 대사도 아니고 진짜…

그때 퇴사 결심을 했었는데 그게 입사 3일만의 일이었습니다. 진심으로 저걸 지금 여기 입사를 위해서 멀리에서 찾아온 외국인한테 하는 소리라고 지껄이는 건가 싶습니다.
그러고는 사내 툴이라면서 보여주는 몇몇 것들은 이미 라이센스 만료된 소프트, 개발 끊긴지 몇십년 된 소프트, 윈도우 xp 환경 권장 소프트… 전부 안돌아간다면서 거부했습니다. 노트북은 최신껄 줬으면서 대체 왜…?

그리고 저 환경으로 급할 때 요긴하게 쓴 파이썬 스크립트도 장난아니게 많습니다. 근데 정작 사내에서 파이썬 쓰는데 문제가 또 있는데…(이건 다음 편에서)

p.s. 이런 것들이 진짜 바글바글한게 일본이란 나라라면, 일본은 희망이 없습니다. 일본에서 사쿠라 에디터 쓰는 이유가 있습니다. 메이드 인 재팬 뽕 채우는 정신승리용 에디터입니다.

[Oh! 반면교사 시즌 2] (내가 참가하지 않은) 이전 회의때 정해진 걸 왜 이제서야 물어?

되게 간단한 유틸리티 개발 요구가 있었다. 그래서 회의를 잡고 요구사항 히어링 하면서 기능에 대해서 정의를 싹 했다. 그리고 정의된 내용에 대해서 다시 회의를 잡고 이게 맞는지 최종 컨펌을 또 잡는다. (이게 일본회사 스타일이고, 이딴 짓 땜에 피로감이 장난 아니다.)

그렇게 해서 최종으로 정해진 내용을 가지고 유틸리티를 하나 개발해줬다. 그렇게 어려운 것도 아니었기 때문에 금방 끝났다. 그리고 그날 테스트까지 다 마치고는 넘겨줬다. 이게 그냥 단 하루만에 될 정도였다.

근데 퇴근시간에 돌아가려고 할 때, 나한테 이거 아닌데? 하는 소리가 전해졌다.

ㅎ 진짜…..

그래서 다음날 회의를 잡으려고 했다. 근데 출장갔단다.

……………

그러고 다음주가 되었다.

그리고 나서 회의하는데, 원래 이게 아니란다. 이 유틸리티로 정리할 파일의 포맷이 잘못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뭔가 했더니, 원래 이 유틸리티의 결과물을 또 받아다가 처리할 프로그램이 또 있다고 한다. (…????) 그러니 그 프로그램에서 읽을 수 있도록 파일 포맷을 맞춰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난 그자리에서 지난번에 결정된 내용을 싹 다 말했다. 그러면서 저 말을 끼워맞추니

나: 그 다른 처리 프로그램이 요구하는 내용이 원래 더 있어야 하는 거네요?
X: 응.
나: 그 프로그램은 왜 저한테 이야기가 안되었죠?
X: 이미 전에 이야기 했잖아?
나: 언제요?
X: OO일에.
나: 저 이거 관련해서 첫 회의 진행한 날이 ㅁㅁ일인데요? (ㅁㅁ = ㅇㅇ + 3일)

그제서야 내가 참가하지도 않은 자기네 내부 회의 내용을 이제서야 말한 것이다.

ㅎ ㅅㅂ….

그러고는 출장 가있는 동안 사내 정보 공유하면서 내가 그 유틸 한거 어찌되었냐? 아직도 못했냐? 그러면서 부서란 부서에 죄다 쪼고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위에 팀장들한테 졸라 까인 건 덤이다.

일단 그 연동해야 하는 소프트 관련해서 정보 얻고 뭐 하고 해서 이틀 걸렸서 완성 다 하고 깔끔하게 끝났는데, 일 끝나면서도 하는 소리가 또 가관이었다.

“앞으로는 사양 제대로 확인하고 해요.”

…..이래서 이 회사는 발전이 없는 곳이라도 본다. 그냥 하루빨리 퇴사일이 와야지 별 수 있냐….

시놀로지, 너네 요즘 하드웨어 팔려고 호환성 손대고 있니?

일본에 시놀로지 나스를 가져와서, 데이터를 백업하고 시스템을 재구축 했다. 몇몇 기능에 대해서는 내가 좀 여러모로 고치고 싶은 게 많았던지라…. 특히, 읽기 쓰기 캐시를 제외하고도 SSD로 풀을 구성하고 싶었다. 그리고 그곳에는 프로그램들이 좀 더 빨리 동작하는 환경을 구축하고, 실제 저장은 여전히 하드 풀에서 데이터를 읽고 쓰는 형태를 진행하는 형태로 하면 좀 더 균형이 맞을까 해서였다. 하드쪽에다가 SSD 캐시를 달아주고.

그러는 와중에, 좀 싼 SSD를 하나 발견해서 일본 아마존에서 질렀다. 지금도 검색하면 평점도 엄청 높고 구매도 엄청 되는 녀석이다.

근데 이 녀석이 언제부턴가 시놀로지에서 오류를 내기 시작한다. 게다가 중대 오류라니 그냥 갈아 엎어야 하네…?

그래서 결론적으로는 새로 갈아엎었다. 근데 갈아엎는 도중에 되게 이상한 것들이 있는데….

일단 매번 진행하는 S.M.A.R.T 간단 테스트는 매번 잘 통과한다. 프로그램 실행에 문제가 된 경우도 없다. 그래도 난 불안하니, 마이크론 SSD로 갈아끼웠다.

그 다음, 이녀석을 외장 케이스에 넣고 바로 확인한다.

….난 이걸 대체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모르겠다…..

만에 하나를 위해서 low format tool을 이용해서 로우포맷까지 싹 하고 외장 스스디로 쓰고 있는데…. 오류 난 적 한번도 없다.

2테라니깐 시간 장난 아니더라…ㅠㅠ

그래서 내가 요즘 느끼는 것이…

너네 요즘 레이블 갈이로 하드웨어 파는 거 아는데… 그거 땜에 혹시 다른 제품들 중에서 만만하다 싶으면 호환성 에러 내니? 그래야 하드웨어 교체하고 하다하다 결국 시놀로지 하드웨어 지를까봐?

유명 브랜드의 유명 제품 아니면 이러니?

내가 요즘 민감한데 이런 일이 터졌던 지라… 진짜 궁금하다.

[Oh! 반면교사 시즌 2] 네트워크 재공사를 하라고! 인터넷 연결된다고 그게 다가 아니라고!!!

제발 이런 짓 좀 하지 마라….

라고 해야 할 정도로 뭐 엉뚱한 짓을 이야기 하는 게 아니다.

회사 네트워크가 하루에 몇 번이고 끊긴다.

어느정도냐면… 그냥 인터넷만 간간히 되는 수준?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즈가 제대로 안된다. (…) 근데 떨어져 있는 사람하고 회의도 해야 해서 팀즈를 이용해서 계속 화상회의 같은 건 여러모로 한다. 재택근무도 시켜야 하니깐 vpn도 돌린다. 당연히도 각종 회사 시스템이 죄다 네트워크 기반이니 네트워크 이용이 많아야 한다.

근데 이 미친 상황에서 발견한 것이 바로 네트워크 장비랑 선인데… 100Mbps 짜리다. cat 5다. 다시 말한다. 5e 아니다.

진짜다.

이래놓고 잘되길 바라는 ㅂㅅ들이 존재한다. 그게 이 회사 정보관리과다.

가끔 짤에 보면 정보관리과 필요없다고 다 해고하고 나니깐 회사에서 다시 연락온다고 했던 거 있던데…. 미안하지만 여기 회사는 다 잘라도 상관 없을꺼다.

지네 네트워크가 왜 느린지도 모르고, 그걸 해결하려는 의지도 없는 것들이다.

이런 상황에서 재공사를 계속 떠들었던 내가 ㄱㅅㄲ로 보였을 꺼다. 니가 뭔데, 뭘알고 그러는데….

참고로 저 선으로 최신의 무선 ap 연결해두고 우리 연결 빵빵해요 이딴 소리나 하면서 자랑하는데, 무선은 더 처참하다. 안테나 중첩은 기본이다.

그리고 이걸 it 했다는, it 하는 인간들도 진짜 문제인지 모른다. 이래놓고 인터넷으로 서비스 이용하면 뭐 어쩌고 저쩌고 떠드는 거 보면… 거의 공범이다.

퇴사가 급하다 여긴.

snoopy – 리눅스 커맨드는 history 말고도 별도로 저장해두자. ㅠㅠ

리눅스 커맨드 환경에서 계속 쓰다보면 생각지도 못하게 꼬인 짓들을 할 때가 많다. 그럴 때, 어떤 걸 했는지 헷갈려서 이런 저런 생각 막 하다가 결국 history 쳐보는 게 제일 빠르다는 걸 알긴 한데…..

history도 저장하는 커맨드 수가 한정되어 있다. (근데 이건 당연히 그래야..)

근데 history로도 어떻게 할 수 없는 그런 것들은…. 그냥 커맨드 로거 프로그램 같은 것들로 어떻게 해야 한다. 안그러면 진짜…ㅠㅠ

내 기억력이 그렇게 좋지 않다는 걸 요즘들어서 깨닫고 있는지라..

그래서 snoopy를 써서 요즘은 커맨드 로깅을 좀 하고 있다. 쓰는 법은 github에도 나와있고 해서 뭐 여러모로 편하게 설치해서 쓸 수 있고, 이런 걸로 성능저하 신경쓸 정도도 아니고…

이런 툴들 하나하나 알아둬서 나쁠 건 없으니 알아두자.

[Oh! 반면교사 시즌 2] 보안이랍시고 공식 개발문서 사이트 접근을 막는 전산팀….

뭔 미친 제목인가 싶죠? 일본와서 겪은 제일 골때리는 것 중 하나입니다 진짜…. 게다가 시즌 2때에는 특정 인간 하나만을 상대하지 않습니다. 조직 단위로 미친 걸 지금 일본와서 너무 많이 봐서 그런가…. 아마 시즌 2에서 까는 건 개개인으로 안끝날껍니다.

이게 일본 회사 특유의 문제점인지 지금 있는 회사 특유의 문제점인지는 모르겠지만… 진심 이런 미친 상황이 다 있냐고 물을 수 있지만, 사실입니다.

이걸 왜 헷갈려 하는지를 모를 수 있으니 상황부터 설명하겠습니다.

회사에서 개발 관련 자료 뒤지다 보면 가끔 코드나 라이브러리 관련해서 문제 터진 거 검색하는 경우가 다들 당연히 있습니다.

그리고 윈도우 개발에 관해서는 사실 개발 분야 관계 없이 윈도우 개발 관련 지식이다 싶으면 찾을 수 있으면 어디서든 이용해서 쓰던 힌트가 되던 할 수 있죠.

근데 하필 제가 정보 확인하려고 했던 곳이 모 게임 엔진 개발 포럼이었습니다. 개발 포럼이니깐 신경도 안썼는데, 해당 사이트를 접속이 안되네요.

그런데 구글 검색하다 보면 검색 결과를 일부 노출해서 보여주는 거 보니깐 그쪽 개발문서나 코드 관련한 코멘트로 뭔가가 있나 하는 필이 와서 사이트 접속을 하는데….

막네요. 회사에서.

그래서 전산팀 불러서 이거 뭐냐 고 하니 저더러 하는 소리가

“회사에서 왜 게임 사이트 접속하시려 했냐?”

……

더 이야기 하고 나니, 이 전산팀은 개발 포럼이라는 사이트에 대한 걸 전혀 모르는 놈들입니다.

개발 관련된건 공식 문서랑 책이면 다 되는 거 아니냐는 희대의 개소리는 또 덤입니다.

…….

이런 전산팀은 100% 뭐 사고 터져도 문제 해결 못하는 놈들입니다. 하루빨리 잘라야 합니다.

근데 자를 생각이 없습니다. 오히려 저한테 지랄하니깐요.

“이 XXX는 윈도우에 OOO api 이용 같이 하는 거니깐 그냥 일반 프로그램 개발이던 게임 엔진 개발이던 다 쓰는 녀석이다. 그래서 그거 기준으로 검색하다가 나오는 정보 확인하는데 대체 뭐가 게임 관련이 되는 거냐. 이건 개발 한번이라도 제대로 해봤음 당연히 접근 가능한 내용 아니냐. 대체 뭐가 문제가 된다는 건지 나한테 반박해봐라.”

라고 따지면 일본인들 특유의 일 커지니깐 무마하려는 태도까지 나옵니다. 네. 이러면 저만 ㅈ되는 겁니다.

근데 개발을 했었다는 부장이랑 주임이라는 건 제 의견에 전혀 공감이란 걸 못합니다. 오히려 경력직으로 저보다 먼저 들어온 중국인이 제 이야기를 알아듣고는 100% 공감합니다. 이 스토리도 상당히 다이나믹하니깐 기대하시길…

[Oh! 반면교사 시즌 2] 회사 자원이 제대로 있어야 하는 걸 모르는 전산관리 담당자

내가 이 시리즈를 다시 쓸 일은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 왜냐, 오씨의 그 쓰레기짓 같은 일을 설마 더 겪겠어 했거든….

근데 다른 형태로도 겪는다. 개발 아닌 곳에서도 겪는다… 그래서 시즌 2를 적기 시작한다. 진심 최악이다.

이번에는 진짜 회사 it 자원에 대한 이야기를 좀 하려고 한다.

회사에 it 자원은 우리가 개발하는 데 필요한 자원이다. 그러니깐 꼭 있어야 하고, 꼭 잘 되어야 하는 자원이다. 그건 당연히 일의 효율과도 직관된다. 반대로 이런 자원이 제대로 되지 않은 곳에서는 될 일도 안된다.

그 대표적인 것이 바로 똥컴 주는 회사랑 인터넷 느린 회사다. 이건 말도 안되는 거다. 미친거다 진짜로….

컴 느린 거 주는 건 진짜 컴에 대한 개념이 없는 거다. 사무직들 쓰는 컴 주면서 개발하라고 하는 거 진짜… ㅎ 그냥 할 말 없다. 개발용 컴퓨터를 따로 주면서 사무용으로 컴퓨터를 나눠 쓰면 뭐 다행인데…. 그건 나 포함 일부 사람들 뿐이었다. ㅡㅅㅡ

그리고 네트워크 느린거…. 느리다 못해 도중에 끊기는 것도 진짜 미친 거다. 요즘 인터넷 안되는 곳에서 일 어떻게 하냐. 협업 툴도 인터넷 되어야지 되는 세상에! 네트워크 끊기는 것도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인데 그걸 별 수 없다면서 여기는 놈들이 진짜….

그러면서 어이없는 네트워크 점검한답시고 공지 띄우고 하는꼴 보면서 드는 생각이… 그냥 미쳤다는 생각밖에 없네요.

지금 여긴 네트워크를 그냥 첨부터 싹 다 뜯어내고 다 갈아엎어야 하는 상황인데, ap도 그 낡아빠진 거 다 갈아 버리고 다시 새로 사서 하고, 망 중계기도 100mbps 레벨인 거 아는데 이거 kddi 불러서 죄신껄로 바꾸고 회선망도 다 갈아서 유선으로던 무선으로던 엄청 여유로운 걸로 바꾸면 네트워크 안끊긴다 그런 소리 몇번을 해도 개소리 취급이나 하고…

ㅎ… 그냥 늬들 맘대로 해라. 난 나갈란다.

시놀로지 NAS는 확실히 7.2 버전 이후로 뭔가 많이 바뀐듯….

진짜 이게 신기하다 싶을 정도로 뭔가 많이 바뀌었다….

그냥 도커가 컨테이너 매니저로 바뀌고 뭐 그런 느낌이 아니라….

미묘하게 뭔가 업글이 많이 되어있는데, 그게 크게 와닿진 않는데..

뭔가 바뀌어있는듯.

그걸 좀 나중에 알면 좋겠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