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 반면교사] 14. 이녀석이 개발 이외로 욕을 먹는 건 이녀석의 잘못만이 아닐꺼다. – 회사 세우면서, 크면서 일어나는 몇 가지 오판들…

이 시리즈 적으면서 첨으로 대표적 까임권을 가진 오씨(가명) 이외를 까는 건 처음일꺼다. 오씨에 대해서는 개발자로써 깔 껀 앞으로도 까겠지만… (초보일 때 하는 실수가 여럿 있다. 그래서 반면교사 삼아서 계속 까긴 할 꺼다.)

요즘 내가 이 회사 있으면서 여러모로 좀 많이 데여서 힘들다…. 내 플젝 관련으로 데인것도 있었고, 회사 전체적으로 데인 것도 있었지만…. 난 그 회사 전체적으로 데인 건 아무래도 한번은 거치고 가야 하는 것이었다고 생각을 했는데 위에 분들은 그렇게 생각을 안하셨나보다.

회사가 클 때에는 한번씩 겪고 가는 것이라고 보는 것이 바로 사람 관련이다. 일만 잘하면 되지라는 생각을 가진다면 뭐 크게 데일꺼 있냐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사람 수가 늘어나면 대인관계적 문제도 생길 수 있지만 일 자체적으로도 사람 대 사람으로도 반드시 겪는다. 근데 그에 대한 대비가 안되어있으면, 즉 사람이 들어와서 일 적응하고 더 진행하고 하는 데 있어서 적응이 안되는 문화가 되어있으면 기존에 진행하던 사람도 붕 뜬다.

아니면 회사가 살기 위해 아둥바둥 하는 사이에 방치되는 프로젝트가 존재할 수 있는데… 이녀석은 여기에도 걸려있다. 그동안에 여러모로 커뮤니케이션이 잘 되어있어야 했는데… 했는데…

이동안 열심히 놀았다 이녀석은. 그리고 그 동안 회사는 돈을 벌어서 유지하기 위해 다른 일을 하였다.

오씨 빼곤 일을 했다. 근데 전혀 관계없는 일을 하였고, 오씨는 틈새동안 월급루팡질….

그러다가 간간히 플젝이 체크되는데…. 그동안 안보던 코드 다시 보니깐 자기가 잘못 짠 걸 깨달았다. 그리고 오류 수정이나 요구사항 적용이 안되니깐 그냥 못한다 못한다고 하고 싸우고 개기고… ㅡㅅㅡ (이건 그전 글들에 조금씩 다 적었다…)

별 거 아닌 거 같아도 팀이 상시 가동되고 있고 그에 따라서 계속 자리가 지켜지는 것은 중요하다. 그래야 시간을 날리지 않고, 그 날아간 시간동안에 들어간 돈이 날아가지 않는데 이 회사가 그걸 잘 못했다.

의외로 개발자(혹은 개발자라고 칭하기도 뭣한 인간들) 출신중에 이런 문어발식 회사들을 만들고는 하는데…. 차라리 프로그램 개발 회사로 차렸으면 프로그램 개발 프로젝트를 해라라고 하고싶다. 외주를 받던 뭘 하던간에 그냥 계속 꾸준히 프로그램 개발 관련 프로젝트를 쭉 했어야 했다. 그래야지 자기 솔루션 개발하는 데 있어서도 진행 사항에 대해서 파악을 제대로 하게 되고, 그 경험들을 모아서 보안 가능한 개발자들을 계속 데리고 있을 수 있게 되는데 그걸 전혀 못한다는 것은 손해라는 느낌 든다. 돈 따로 도는 것하고는 별개의 문제다. 개발로써 회사를 키우고자 하는 맘이 없는 것이라고 개발자들을 생각하게 만들고, 개발 이외의 분야에 대해서도 소홀해지게 되고, 그렇게 되다가 사람 떠나보내고, 그러고 나서 사람 못믿고…. 악순환이다.

오씨같은 개발자라 해도 첨에는 의욕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자기 후임이던 자기 옆이던 들어오면 뭔가 더 할 수 있었을 것이다. 정신이상자가 아닌 이상은 말이지….

근데 그렇게 못하게 된 데에는 오씨 본인만의 책임이 아닐것이란 느낌도 들어서 좀 적어봤다만… 이번 글은 진짜 두서 없어졌네…

이번에는 개발자 본인 이외의 문제에 대해서 들어보는데, 그 중에서도 회사의 문제를 주로 들어봤다. 회사원 개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이건 시스템적 문제인 것이다. 어쩔 수 없었던 일부러건 이렇게 만약 회사가 이런 식으로 개발 외적인 부분에 소비되어 개발 진행에 문제가 되었다면 진심으로 생각해 봐야 한다. 개발자를 위해서이기도 하고, 회사를 위한 일이기도 하다. 그래도 안되면 뭐…. 가슴 속에 품고 있는 거 꺼내는 수밖에. ㅡㅅㅡ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