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베디드 운영체제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ㅇㅅㅇ

사실 라즈베리 파이나 아두이노 부터 시작해서 여러모로 디바이스를 갖고 놀았었습니다만…

이번에 복학하면 아마 학부 과정에 있는 임베디드 시스템 설계 과목을 듣게 되겠죠.. 이미 듣고 졸업하신 분들도 계시겠지만..ㅇㅅㅇ;;

사실 운영체제가 어렵기도 하고 쉽기도 합니다. 근데 운영체제가 어떤 식으로 돌아가서 어떤 작업을 위하여 만들고 최적화 하는지를 보려면 임베디드가 쉽고 편합니다. 그만큼 분야도 넓게 볼 수 있고요. (연구실도 많은 건 덤) 전자공 분들이 배우는 임베디드와 컴공 분들이 배우는 임베디드는 그 성격이 좀 다른 면이 있지만 그래도 재밌게 배웠으면 해서 그냥 틈틈히 올립니다.

사용할 장비는 대학교에서 흔히들 사용하는 보드인 PXA255-PRO 입니다. 아마 요즘은 PRO III 이용하는 학교들이 더 많겠지만 어차피 컴공생들을 위하여 작성하는 것이니 만큼 운영체제의 이론적인 걸 보여주기 위해서 이걸로 택했습니다. (그래서 장비도 중고로 업어왔고요..)

쉽게 할 수 있을지 없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일단 필요한 분들이 있다면, 공부하다가 막히는 게 있다면 그냥 같이 정보 공유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글 올리는 것이니 필요한 분들은 봐주시면 됩니다.

(비정기 업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